상담

신세계안과, 호남 최초 다초점 인공수정체 3000례 인증

2020-04-20

 

광주신세계안과(대표원장 김재봉·사진)가 호남지역 최초로 다초점 인공수정체 리사트리 렌즈 3000례를 시술해 인증서를 받는다.

제조업체인 독일의 칼자이스(Carl zeiss)사는 광주신세계안과 김재봉 대표원장에게 ‘리사트리 3000례 기념’ 인증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리사트리 렌즈는 백내장 수술시 혼탁해진 수정체의 역할을 대신하는 다초점 인공수정체로 원거리·중거리·근거리 시력까지 함께 교정할 수 있다.


백내장과 노안을 동시에 해결해주는 노안수술 렌즈인 리사트리는 독일의 광학기업인 칼자이스에서 출시된 렌즈로 

단초점·다초점 렌즈의 가장 불만족스러운 부분이었던 중간거리 시력을 효과적으로 개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존의 백내장 수술은 뿌옇게 된 수정체를 제거하고 원거리 혹은 근거리를 선택해 단초점 인공수정체를 넣어주는 수술이다.

하지만 리사트리 렌즈를 사용한 노안·백내장 수술은 3중 초점을 잡아줘 백내장도 치료하고 돋보기 등 안경까지 벗게 해준다.

특히 이 렌즈는 망막에 전달하는 빛의 양을 자동으로 조절해 원거리의 빛 양을 분해, 3중의 초점을 잘 볼수 있게 해준다.

특히 야간 빛 번짐이나 달무리 현상을 개선해 야간 시력의 질을 향상시켜 기존 수술보다 훨씬 선명하고 또렷한 시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